메뉴 건너뛰기

자유게시판

섣달이여, 또-한 해가 가고  빈-손으로 그대를 맞이합니다.

책상앞에 앉아 형광등 아래 펴놓은 백지 한장과-볼펜 한 자루--

어쩌자는 뜻이 있어라기보다는 새삼 일기라도 써보고 싶도록

무거운 침묵속에 빨려들고 있습니다.

 

다시는 오지않을 내 생애의 한 토막!!

그 누가 매듭없이 흐르는 세월을 토막쳐서

이토록 아픈 마자막의 의미를 새기도록 했을까?

 

"마음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-

아니 애통하는 자는 더욱 복이 있나니....

지금은 그-어떤 위로라도 아쉽게 느껴져,

겸허와 반성으로 마음은 저절로 비워집니다.

 

아~아 그러다가 어느 눈내리는 밤이오면,

"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, 저가 위로함을 받을 것이오, 라는

신의 말씀을 믿을 것입니다.

 

아~아 내게는 빛나는 새해가 있다는 위로와

벅찬 축복을 발견하고, 감사의 무릎을 경건하게

꿇어 엎드리겠습니다.

 

포인세티아 붉은 꽃송이처럼,

나와 함께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밝게 비출

얼굴을 하겠습니다.

 

아~아 나는 이-희망과 기쁨으로

새해를 맞이 하겠습니다.

 

제목 날짜
네이버   2017.09.09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, 이물가의 39번째 편지   2017.07.26
낮은 눈으로 본 천국 ;다시 찾아온 겟세마네 (1)   2016.10.24
김소리 이물가, 북ka에서 보내는 36번째 기도편지   2016.10.19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5번째 이야기   2016.07.07
<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>   2016.05.14
< 기 도 >   2016.05.14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4번째 이야기   2016.04.06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2번째 이야기   2015.12.29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3번째 이야기   2015.12.29
<섣달 에게>   2015.12.25
세상과 열심으로 싸울 그대에게... (3)   2015.11.28
< 슬픔이 침묵할 때 >   2015.09.18
북ka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1번째 이야기   2015.08.19
상실을 통해 얻는 깨달음   2015.08.09
걱정을 쌓아 놓지 않게 하소서   2015.07.27
병원 가는 길   2015.07.08
내 영혼의 갈급함   2015.06.25
높은사람   2015.06.24
이력서 (2)   2015.06.1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