메뉴 건너뛰기

자유게시판

병원에 가는 길은

누가 옆에 있어도

누가 옆에 없어도

 

마음이 무겁고

불안하고

걱정이 된다.

 

의사를 만나면

무슨 말을 할까?

그는 나에게

어떤 판단을 내릴까?

 

평소에 못 한 기도를

다 몰아서 하며

목적도 없는 간절한 말을

내내 되풀이한다.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이 해인

제목 날짜
,   2017.11.04
북카에서 김소리 이물가의 40번째 선교편지   2017.10.18
네이버   2017.09.09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, 이물가의 39번째 편지   2017.07.26
낮은 눈으로 본 천국 ;다시 찾아온 겟세마네 (1)   2016.10.24
김소리 이물가, 북ka에서 보내는 36번째 기도편지   2016.10.19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5번째 이야기   2016.07.07
<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>   2016.05.14
< 기 도 >   2016.05.14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4번째 이야기   2016.04.06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2번째 이야기   2015.12.29
북카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3번째 이야기   2015.12.29
<섣달 에게>   2015.12.25
세상과 열심으로 싸울 그대에게... (3)   2015.11.28
< 슬픔이 침묵할 때 >   2015.09.18
북ka에서 보내는 김소리 이물가의 31번째 이야기   2015.08.19
상실을 통해 얻는 깨달음   2015.08.09
걱정을 쌓아 놓지 않게 하소서   2015.07.27
병원 가는 길   2015.07.08
내 영혼의 갈급함   2015.06.25